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 회장 퇴임…"직원들에게 주인의 자세 강조"

공유
0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 회장 퇴임…"직원들에게 주인의 자세 강조"

신임 회장에는 강남훈 전 에너지공단 이사장 내정

9.2 개최된 국제수소컨퍼런스에서 정만기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이미지 확대보기
9.2 개최된 국제수소컨퍼런스에서 정만기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회장이 22일 약 3년 9개월간의 임기를 마쳤다.

이날 열린 퇴임식에서 그는 "국정농단 특검 등의 영향으로 개인적으로 매우 위축된 상황에서 취임했었으나, 자동차산업연합회 설치, 완성차업계 중고차시장 진출, 코로나 19 업계 대응, 수소전시회 H2MEET 성공적 개최 등 일부 성과를 만들어 갈 때는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주인은 종과는 달리 비용·성과를 바탕으로 고객 서비스나 혁신 그리고 이익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가나 종들은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면서 최소한의 고객 서비스에 만족할 수 있다"면서 "어떤 마인드로 살아 갈 것인가는 인생의 질을 결정하는 핵심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종의 마인드를 갖는 경우엔 직장 생활 30여년이 종으로서의 삶으로 마감되지만 주인의 마인드를 갖는 경우엔 주인으로서의 삶을 살게 되는 것"이라면서 "사소한 마인드 차이는 사회 전체의 생산성이나 혁신 차이를 가져옴은 물론 개인적으로도 사회적 평판을 형성하는 데도 큰 영향을 미치므로 일의 형성과 처리에 있어서는 주인이나 전문가 의식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도 당부했다.

끝으로 그는 직원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주인의 자세"라면서 "앞으로 자동차 업계에 기여하는 보람찬 나날로 인생을 채워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신임 회장은 오는 10월 6일 이사회를 통해 선임될 예정이며 강남훈 전 에너지 공단 이사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