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DX KOREA 2022'서 첨단 무인기 기술 선보여

공유
0

대한항공, ‘DX KOREA 2022'서 첨단 무인기 기술 선보여

저피탐 무인 편대기, 중고도 무인기, 수직 이착륙 무인기 등 무인기 관련 첨단 기술 및 제품 전시

대한항공은 21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일산 킨텍스 개최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에 참가한다. 사진=대한항공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은 21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일산 킨텍스 개최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에 참가한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1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에 참가해 첨단 무인기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대한항공은 △저피탐무인기 △무인편대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하이브리드드론 등 무인기 관련 다양한 제품과 첨단 기술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제품은 킨텍스 야외 전시장에서 선보인 동체길이 13m, 날개길이 25m 크기의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중고도 무인기)다.

대한항공이 개발한 중고도 무인기는 전장에서 적진의 핵심 타겟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용하는 전략급 무인기다. 고성능 감지기를 탑재해 일반적인 항공기의 비행고도 이상에서 핵심 타겟을 실시간으로 감시·정찰하는 우리 군의 전략급 무기 체계다.
실내 전시 공간에서는 대한항공이 개발중인 저피탐 무인기, 무인편대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등 각종 무인기 모형과 기술 관련 설명 자료가 전시된다.

‘저피탐 무인기’ 및 ‘무인편대기’는 레이더 탐지 확률을 낮추기 위해 스텔스 형상 설계와 전파흡수체 기술이 적용됐다.

특히 ‘무인편대기’는 무인기 3~4대가 편대를 이뤄 유인기를 지원 및 호위하는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감시정찰, 전자파 교란, 정밀 타격 등 독자적인 자율 임무도 수행 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21일부터 25일까지 개최되는 'DX KOREA 2022'에서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인 '중고도 무인기'를 공개했다. 사진=대한항공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은 21일부터 25일까지 개최되는 'DX KOREA 2022'에서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인 '중고도 무인기'를 공개했다. 사진=대한항공


수직이착륙 무인기는 회전익기의 수직이착륙 기능과 고정익기의 고속비행 장점을 결합한 복합형 비행체이다. 구조가 단순하기 때문에, 분해와 조립이 간편하고 차량에 여러 대를 탑재하여 이동할 수 있어 기동성이 높고 야전 운용에 최적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K 방산’의 주역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우주종합기업으로 국가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