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시 전 트위터 CEO "트위터, 기업으로 만든 것 후회“

공유
0

도시 전 트위터 CEO "트위터, 기업으로 만든 것 후회“



잭 도시 전 트위터 CEO.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잭 도시 전 트위터 CEO. 사진=로이터


미국 소설미디어 업계 양대산맥인 트위터를 기업으로 만든 것이 자신의 최대 실수라고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 겸 전 최고경영자(CEO)가 주장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트위터 CEO 자리에서 물러나고 현재 암호화폐 핀테크 기업 스퀘어 경영에 주력하고 있는 그는 전날 올린 트윗에서 “트위터의 가장 큰 문제는, 그리고 내가 가장 후회하는 것은 트위터를 회사 형태로 만들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떤 식으로 트위터를 운영하는 것이 좋았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국가나 다른 기업이 지배하는 형태가 아니라 프로토콜 형태로 운영됐어야 했다”고 밝혔다.

프로토콜이란 컴퓨터 간 데이터를 통신하기 위해 정해놓은 일련의 규칙 체계를 말하는 것으로 도시 전 CEO는 트위터를 이메일처럼 중앙집권화된 체계 하에서 운영되지 않은 인터넷 소통 서비스로 발전시킨다는게 자신의 당초 구상이었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현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