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7월 28일 정식 출시

공유
0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7월 28일 정식 출시

지타워에서 미디어 쇼케이스 개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 현장 이미지. 사진=이원용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 현장 이미지. 사진=이원용 기자
넷마블이 차기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소개하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16일 개최하고 정식 출시일을 7월 28일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서울 구로구 소재 넷마블 사옥 지타워와 아프리카TV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된 이번 쇼케이스는 권영식 넷마블 대표, 김정민 넷마블 넥서스 대표, 안준석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총괄 PD, 박영재 넷마블 사업그룹장 등이 연달아 발표를 진행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모바일로 출시된 전작 '세븐나이츠 2'의 MMORPG 장르에 원작 '세븐나이츠'의 수집형 카드 게임(CCG) 요소를 더한 혼합 장르 게임이다. '세븐나이츠' 스토리에서 이어진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하며 이용자가 다양한 영웅으로 변신할 수 있는 시스템을 핵심으로 한다.
권영식 대표는 "레볼루션이라는 명칭은 원작을 뛰어넘는 재미를 선보이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레볼루션'이란 이름이 붙은 4번째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이번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 앞서 '리니지 레볼루션',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 '마블 퓨처 레볼루션' 등을 출시해왔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게임 속 캐릭터 '레이첼'이 게임 내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원용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게임 속 캐릭터 '레이첼'이 게임 내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원용 기자

넷마블은 올 1월 27일 미디어 행사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에서 올해를 플랫폼·자체 IP 확장 원년으로 삼겠다고 발표했다. 권영식 대표는 "넷마블 대표 IP '세븐나이츠' 시리즈 후속작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자체 IP 확장이란 슬로건에 있어 핵심이 될 타이틀"이라고 강조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쇼케이스에서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세계관의 주요 캐릭터인 레이첼·제이브가 직접 게임 속 콘텐츠를 소개하는 연출을 선보였다. 또 '라니'가 행사의 마무리를 맡아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주제가 '구름소다' 공연을 선보였다.

넷마블은 지난해 말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사전 등록을 개시했다. 이날 iOS에서도 사전 등록이 시작됐으며 다음달 28일 출시를 앞두고 김성회·풍월량 등 7명의 인플루언서와 함께하는 온라인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