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거래소 별로 다른 '트래블룰' 솔루션…직접 이전 불가 '조심'

공유
0

거래소 별로 다른 '트래블룰' 솔루션…직접 이전 불가 '조심'

빗썸·코빗·코인원 '코드', 업비트 '베리파이VASP'
솔루션 사이 연동 시스템은 다음달 24일 구축

'트레블룰' 안내 이미지. 사진=업비트이미지 확대보기
'트레블룰' 안내 이미지. 사진=업비트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25일부터 시행되는 '트래블룰'을 이행하는 가운데 거래소 별 트레블룰 솔루션 차이로 인해 거래소간 자산 이전이 약 1달 동안 제한될 전망이다.

블록체인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대부분은 트래블룰 대응을 위해 '베리파이VASP'와 '코드(CODE)' 중 하나를 활용할 예정이나, 두 솔루션을 연동하는 시스템은 다음달 24일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해당 업데이트 전까지 '코드'를 활용하는 거래소와 '베리파이VASP'를 활용하는 거래소 사이 직접적인 자산 입출금은 불가능하며, 개인 지갑에 자산을 입금한 후 다른 거래소로 다시 입금하는 방식을 취해야 한다.

트래블룰이란 특정금융정보법상 가상자산 이전 시 정보 제공 의무를 의미한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가상자산사업자가 다른 사업자에게 100만원 이상의 가상자산을 이전하는 경우, 가상자산을 보내는 사업자가 자신과 받는 사람의 정보를 상대에게 제공해야한다.

'베리파이VASP'는 두나무 기술 자회사 람다256서 개발한 솔루션으로 두나무가 운영하는 거래소 업비트와 고팍스·비블록·에이프로빗·포블게이트·프라뱅·프로비트·플랫타익스체인지·캐셔레스트·텐엔텐 등이 이용한다.

'코드'는 빗썸·코빗·코인원은 지난해 말 설립한 동명의 합작 법인에서 개발한 솔루션으로 3개 거래소 외에도 트프론트·와우팍스·코인앤코인·한빗코 등이 활용할 예정이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