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해운사, 4분기 역대급 실적…운임가격 80% 인상 덕분

공유
0

글로벌 해운사, 4분기 역대급 실적…운임가격 80% 인상 덕분

머스크를 비롯한 글로벌 해운사들은 운임가격 상승으로 작년 4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머스크를 비롯한 글로벌 해운사들은 운임가격 상승으로 작년 4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글로벌 해운사들은 지난해 4분기 역대급 실적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아시아-북미 항로를 중심으로 두 자릿수 이상의 해상 운송요금 인상에 의한 호황 덕분이다.

최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85억 달러(223250억 원)를 달성했다. 이는 컨테이너 운송량이 4%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운임 가격이 80% 인상된 덕분이다. EBITDA(세전·이자지급전이익)는 전망치보다 10억 달러(12000억 원) 많은 80억 달러(96500억 원)를 달성했다.

머스크는 발표를 통해 "4분기 호실적은 전 세계적인 공급망 부족으로 해상 운송부문에서 예외적인 시장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MSC, 코스코, 하팍로이드 등 다른 경쟁사들은 아직 지난 4분기 추정치를 밝히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발표한 지난해 3분기와 같이 머스크와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알파라이너(Alphaliner)플랫폼에 따르면 이 중 세계 해운능력의 85%가 집중된 세계 10대 해운사가 지난해 1150~1200억 달러(1387500~1447900억 원)의 합계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에 지난해 운송가격 인상은 예상보다 더 나은 실적으로 해석되어 해운 회사들에게는 이례적인 사업 기회였지만, 수입업체와 최종 소비자들에게는 악몽이었다.

운임가격이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캔자스 연방준비제도(Fed)의 니콜라스 슬라이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1년 후 운임가격이 15% 오를 때마다 미국의 근원물가상승률은 0.1% 상승에 반영된다고 추정했다.

이 효과는 일시적이라기보다는 영구적이며, 인상이 시작된 지 12개월에서 18개월 사이에 가격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와 애널리스트들은 물류위기가 언제 완화될지 아직 확실치 않은데, 특히 오미크론 변종이 다시 아시아에 영향을 주게 되면서 수입업체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불확실성을 낳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팍로이드와 프랑스 CMA, CGM 2위권 해운사는 예상 외 이익으로 부채 감소를 꾀하는 반면 이 분야의 글로벌 선두주자인 MSC와 머스크는 각각 해상과 육상부문의 사업 확장에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