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금리인상 전망에 달러가치 1년6개월 만에 최고치 기록

공유
0

美, 금리인상 전망에 달러가치 1년6개월 만에 최고치 기록

은행에 보관 중인 달러화.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은행에 보관 중인 달러화. 사진=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전망에 주요국 통화와 비교한 미 달러화 가치가 최근 1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주요국 통화와 대비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가 이날 97.299까지 올라 2020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이날 상승률 0.8%는 최근 2개월여 사이 가장 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와 달리 달러/유로 환율은 1.1133달러로 내려 달러화 대비 유로화 가치는 2020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뉴질랜드 달러화와 호주 달러화 가치도 달러화 대비 약세를 보였다.

외환중개업체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애널리스트는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전망이 주요국 통화의 가치 재조정을 야기했다며 "인플레이션이 정확히 언제 정점에 도달할지 모르기 때문에 연준이 어디까지 갈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3월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로 하면서 올해 안에 5회 이상 인상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음을 시사했다.

연준 의장의 예상을 넘어선 매파적(통화긴축적) 발언에 주요국 증시의 주가는 내리고 국채 금리는 오르는 등 전 세계 금융시장이 출렁거렸다.[연합뉴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