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중공업, 전남 영광에 국내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기 설치

공유
0

두산중공업, 전남 영광에 국내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기 설치

8MW급에 블레이드길이 포함시 232.5m로 N서울타워 높이 육박
저풍속 등 국내 바람환경에 특화돼...오는 6월부터 상용화 예정

 두산중공업은 27일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국가풍력실증센터에 232.3m 높이의 8MW급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을 설치했다. 사진=두산중공업 이미지 확대보기
두산중공업은 27일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국가풍력실증센터에 232.3m 높이의 8MW급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을 설치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전남 영광에 230m가 넘는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을 설치했다.

27일 두산중공업은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에 위치한 국가풍력실증센터에 8MW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달 말 시운전에 들어가 오는 6월 국제인증을 취득하고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에 설치된 해상풍력발전기는 현재 우리나라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중 최대규모다. 지난 2018년부터 산·학·연 협력을 통해 개발된 8MW 해상풍력발전기로 블레이드(날개) 길이 100m와 타워 높이(130m)를 포함하면 전체 높이가 232.5m에 달해 N서울타워(236.7m) 높이에 육박한다.
또한 풍속 11m/s에서 8MW 출력이 가능하고, 평균 풍속 6.5m/s에서도 30% 이상의 이용률이 가능한 고효율 제품이다.

두산중공업은 8MW급 풍력발전기에 기어리스 방식(Gearless Type)인 직접구동형(Direct Drive) 발전기를 적용했다. 이 방식은 동력 전달장치가 단순해 구조적 안정성과 고효율, 합리적인 유지보수 비용 등의 장점이 있다.
두산중공업의 풍력발전기 모델 라인업과 N서울타워 높이 비교. 그림=두산중공업이미지 확대보기
두산중공업의 풍력발전기 모델 라인업과 N서울타워 높이 비교. 그림=두산중공업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은 “유럽에 비해 평균 풍속은 낮고 태풍이 잦은 우리나라 바람 환경에 특화된 모델을 개발했는데, 기존 3MW, 5.5MW급 모델에 더해 국내 최대 용량인 8MW급 모델까지 라인업을 확대하게 됐다”면서 “국내 풍력 기업들과 협력해 현재 70% 이상인 부품 국산화율을 더 높이고 국내 풍력발전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