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TP 2022] 넷마블 가상 인간 '제나', 게임 속 캐릭터로 구현

공유
0

[NTP 2022] 넷마블 가상 인간 '제나', 게임 속 캐릭터로 구현

'오버프라임' 등 게임은 물론 웹툰·웹소설과도 연계

'오버프라임'(위)와 '그랜드크로스S' 속 게임 캐릭터로 구현된 가상 인간 '제나'. 사진=넷마블이미지 확대보기
'오버프라임'(위)와 '그랜드크로스S' 속 게임 캐릭터로 구현된 가상 인간 '제나'. 사진=넷마블
넷마블(각자대표 권영식·이승원)이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 2022'서 계열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서 개발 중인 메타 휴먼 '제나'를 공개했다.

제나는 이날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사업 방향 설명을 맡아 앞서 '오버프라임' 이벤트로 첫 선을 보인 '리나', 또 다른 메타 휴먼 '시우' 등을 소개했다.

아울러 넷마블 신작 '오버프라임', '그랜드크로스S' 등에 제나가 캐릭터로 출연하는 것은 물론, 넷마블은 이후 P2E(Play to Earn) 게임·웹툰·웹소설 등에 메타 휴먼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가상 인간이 게임 캐릭터와 연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라이엇게임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 신규 캐릭터 '세라핀'을 2020년 선보이기에 앞서 인스타그램·트위터 등을 통해 가상 인플루언서로 먼저 선보였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넷마블에프앤씨가 지난해 8월 설립한 회사로, 실사형 스포츠게임사 '나인엠' 인수하고 카카오 엔터테인먼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넷마블은 이후 메타 휴먼을 앞세운 가상 엔터테인먼트 분야서 음원 발매를 앞둔 '한유아'를 프로듀스 중인 스마일게이트, 버추얼 인플루언서 '수아' 등을 앞세운 넵튠 등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