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연매출 '70兆' 돌파, 프리미엄 가전 通했다

공유
0

LG전자 연매출 '70兆' 돌파, 프리미엄 가전 通했다

연간매출 74조7216억원, 영업이익 3조8638억원 달성
역대급 매출 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 줄어
올레드TV, 위생新가전 등 프리미엄 라인업 성장세 지속

27일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4조7216억 원, 영업이익은 3조863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진=LG그룹이미지 확대보기
27일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4조7216억 원, 영업이익은 3조863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진=LG그룹
LG전자가 연 매출액 74조원을 돌파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공개했다.

27일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4조7216억 원, 영업이익은 3조863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이 28.7% 늘어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1% 감소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LG전자는 위생가전, 인테리어가전, 올레드TV 등 프리미엄 제품군의 판매 확대와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통해 매출액이 늘었다고 밝혔다.

특히 4개 사업부문 중 H&A사업본부와 HE사업본부에서만 40조원 이상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H&A사업본부는 27조1097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6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4분기, 역대 최대 매출 달성


LG전자는 이날 지난해 4분기 실적도 같이 공개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21조86억원으로 역대 분기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20.7%가 급증했으며, 분기 매출 기준으로는 사상 최초로 20조원을 돌파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67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가 감소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H&A사업본부 매출액이 6조5248억원, 영업이익은 157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 증가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4.8%가 감소했다.

HE사업본부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4조9858억원, 영업이익은 1627억원을 달성했다. 프리이엄 제품군의 판매가 늘면서 최근 5분기 연속 4조원대 매출을 유지했다. 특히 올레드TV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VS사업본부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조6800억원을 기록했지만 536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에 따른 완성차업체들의 생산차질과 관련 비용 증가로 인해 매출이 전년 대비 감소했고, 영업손실도 발생했다.

BS사업본부 역시 1조7226억원의 매출액을 냈지만, 35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4% 늘어나며 역대 4분기 중 최대치를 냈지만, 물류비용의 상승과 태양광 모듈 사업의 부진 등으로 인해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경영여건 불안, 수익성 확보에 집중


LG전자는 올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재확성 가능성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상승 ▲환율 불안 등으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전략과 철절한 공급망 관리를 통해 수익성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은 전년 대비 성장 둔화가 예상되지만,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H&A사업본부는 프리미엄 가전의 판매를 강화하고 위생가전을 중심으 해외 판매를 확대해 매출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TV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올레드TV 등을 포함한 프리미엄 TV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게 LG전자의 전략이다.

VS사업본부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반도체 수급난이 올 하반기부터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급망 관리와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