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흥국생명, AI OCR 상용화···보험금 접수 자동화 시스템 구축

공유
0

흥국생명, AI OCR 상용화···보험금 접수 자동화 시스템 구축

흥국생명이 보험금 접수 자동화를 위한 인공지능 문서인식(AI OCR) 시스템을 상용화했다. 사진=흥국생명이미지 확대보기
흥국생명이 보험금 접수 자동화를 위한 인공지능 문서인식(AI OCR) 시스템을 상용화했다. 사진=흥국생명
흥국생명은 보험금 접수 자동화를 위한 인공지능 문서인식(AI OCR) 시스템을 상용화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AI OCR 기술의 선두업체인 로민의 텍스트스코프(Textscope™) 솔루션이 적용됐다.

AI OCR은 AI를 활용해 보험금 접수 프로세스 전반을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AI가 고객들로부터 받은 보험금 접수 서류를 청구서, 진단서류, 처방전 등으로 자동 분류하고, 문자추출을 통해 보험금 지급을 위한 데이터를 자동화한다. 테스트 결과 문서분류는 98%의 성공률, 항목별 문자추출에서는 97%의 인식률을 나타냈다.

특히 진단서, 처방전, 입·통원 확인서 등 진단 관련 서류까지 AI OCR로 처리가 가능해져 담당자들이 보험금 지급 심사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문서 분류와 영수증 내 문자추출만 가능했던 AI OCR의 범위를 진단서류까지 확대한 최초의 사례다.

흥국생명은 로민과 지속적인 사업협력 모델을 구축해 AI OCR을 더욱 다양한 정형·비정형 문서로 확대 적용하는 동시에 AI를 활용한 시스템을 보험 업무 전반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조흥동 흥국생명 보험금심사실장은 “이 시스템을 통해 담당자는 본연의 심사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고 보험금 지급까지의 시간도 단축할 수 있어 고객의 편의성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스템 상용화에서 로민은 딥러닝 기반 AI OCR 솔루션의 개발 및 구축을 담당하였으며, 이 시스템의 보험 기간계·이미지시스템 연동은 티시스가 전담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