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 바이든의 미군 8500명 유럽 배치 대비 명령에 '우려' 표명

공유
0

러시아, 바이든의 미군 8500명 유럽 배치 대비 명령에 '우려' 표명

러시아와 국경지역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병사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러시아와 국경지역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병사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비해 미군 8500명에게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 러시아는 우려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고조된 가운데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필요시 유럽에 배치될 수 있도록 미군 8500명에게 대비태세 명령을 내렸다.

이에 크렘린궁은 미국이 내놓는 행동과 입장으로 인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기정 사실화하며 일촉즉발 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동유럽·발트해 지역에 수천 명의 미군 병력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크렘린궁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 주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상황에 대해 논의한다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