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도 철강 완제품, 12월 수출량 79만8000톤…전년비 29% 증가

공유
0

인도 철강 완제품, 12월 수출량 79만8000톤…전년비 29% 증가

지난해 12월 인도의 철강제품 수출량은 증가세로 돌아서 79만8000톤을 기록했다. 사진=인도 타타스틸이미지 확대보기
지난해 12월 인도의 철강제품 수출량은 증가세로 돌아서 79만8000톤을 기록했다. 사진=인도 타타스틸
인도의 철강제품 수출량은 지난해 12월 증가세로 돌아섰다. 12월 철강재 완제품 수출량은 798000톤으로 전월 대비 11%,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최근 발표한 인도 철강부합동위원회의 잠정 자료에 따르면 4월부터 12월까지의 총 철강제품 수출은 24% 증가한 1030만 톤을 기록했다. 철강 완제품은 합금강과 비합금강을 포함한다.

인도 철강 생산업체들은 내수 침체와 국제 가격 하락으로 인해 12월 수출 목표를 하향 조정했다.

12월 철강 완제품의 수출량은 UAE에 약 139000 톤으로 1위였고 네팔 9만 톤, 베트남 47000 톤으로 뒤를 이었다.
12월 전체 비합금 완제품 출하량 중 판재류 제품의 수출은 75%를 차지했다. 열연코일(HRC)과 스트립이 주요 비중을 차지했다. 아연도금 시트와 코일이 뒤를 이었다. 인도 동부 오디샤주의 파라디프 항구가 12월 한 달간 124000 톤의 수출량을 기록해 가장 많았고, 서해안 고아주가 109000 톤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인도의 12월 철강 완제품 수입은 전월 대비 27% 증가했지만 전년 동월보다는 23% 감소한 395000 톤을 기록했다. 4월부터 12월까지 철강 완제품 수입은 346만 톤으로 8% 증가했다.

12월 한 달 동안 철강 완제품의 수입은 한국산이 169000 톤으로 가장 많았다. 중국 92000 , 일본 45000 톤의 순이다. 지난 12월은 뭄바이가 128,000톤으로 가장 많은 수입을 기록했고 문드라 72,000 , 첸나이 69,000톤 이 뒤를 이었다.

인도 정부는 이달 초 7개국의 열연강판 및 냉연강판 제품에 대한 반덤핑 관세를 갱신하라는 권고를 거부했다.

강판제품의 수입은 12월 전체 비합금 완제품의 97%를 차지했다. 주요 수입품은 열간압연코일(HRC)과 스트립으로 구성되었다. 전기 시트와 아연도금 시트, 코일이 그 뒤를 바짝 따랐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