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러 외무, 우크라 전쟁이냐 평화냐 담판 시작

공유
0

미·러 외무, 우크라 전쟁이냐 평화냐 담판 시작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만나 회담을 시작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만나 회담을 시작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시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충돌 위기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 오전 11시(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의 프레지던트 윌슨 호텔에서 담판에 들어갔다. 그러나 양국 장관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악수를 한 뒤 자리에 앉자마자 기싸움을 벌였다.

라브로프 장관은 블링컨 장관에게 이번 회담에서 돌파구를 기대하지는 않는다며 "우리의 제안은 매우 구체적"이라며 "우리는 똑같이 구체적인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지금은 매우 중요한 순간"이라며 "당신이 맞다. 우리의 이견을 오늘 해결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맞받았다.
그러나 그는 "외교와 대화의 길이 여전히 열려 있는지 시험해볼 수 있기를 희망하고 기대한다"며 "우리는 그 길을 걸으면서 이견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전을 주고받은 두 장관은 곧 비공개 회담에 들어갔다. 회담은 약 2시간 정도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러 외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위기 해결을 위해 지난주 잇따라 열린 미국·러시아 양자, 러시아·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의가 아무 성과도 내지 못한 상황에서 다시 마주 앉았다.

미국 등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일대에 10만 병력을 배치하자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행동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침공 시 러시아에 혹독한 경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