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반도체 부족으로 또 가동 중단

공유
1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반도체 부족으로 또 가동 중단

앨라배마 공장, 3월, 6월, 9월 등 수차례 가동을 중단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전경.사진=현대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전경.사진=현대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공장이 차량용 반도체 부품 부족으로 다시 가동을 중단했다.

20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앨라배마 현대차공장은 반도체 부품 부족 문제로 18~19일(미국 현지시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재가동은 20일부터 이뤄진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지난해에도 차량용 반도체 부품 부족으로 인해 3월, 6월, 9월 등 수차례 가동을 중단했다.

2005년 5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은 쏘나타, 아반떼, 싼타페, 투싼, 싼타크루즈 등을 생산한다.

703만㎡(212만평) 부지 위에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 엔진 공장 등으로 연산 37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누적 500만대 생산을 달성했다.

이번 가동중단은 이틀에 불과하지만 현대차와 기아의 주문대기물량(백오더)이 각각 100만대에 달하는 상황에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헌 현대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은 최근 "반도체 공급 문제 불완전 해소 등으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의 판매 회복은 2023년에나 가능할 전망"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