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국, 대우조선해양에 두번째 호위함 발주 검토 중

공유
0

태국, 대우조선해양에 두번째 호위함 발주 검토 중

쁘라웃 태국 총리, 지난해 말 서욱 장관 만나 호위함 추가 발주 검토
대우조선해양이 만든 태국 해군 호위함 '푸미폰아둔야뎃'은 19년 취역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태국 해군의 3650톤급의 HTMS Bhumibol Adulyadej(푸미폰 아둔야뎃) 호위함은 지난 2019년 1월에 취역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태국 해군의 3650톤급의 HTMS Bhumibol Adulyadej(푸미폰 아둔야뎃) 호위함은 지난 2019년 1월에 취역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태국 해군이 대우조선해양에 호위함 추가 주문을 검토 중이다.

19일 태국 방산 매체 내발뉴스(NAVALNEWS)에 따르면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태국을 방문해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 겸 국방부 장관을 만나 동남아 안보 문제와 양자간 방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태군 해군의 추가 프리킷(호위함) 조달 안건은 이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해군은 지난 2012년부터 호위함 확보에 나섰다. 2대 이상의 현대식 수상 전투함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해서다.
이후 태국 해군은 지난 2013년 대우조선해양에 3650톤급의 HTMS Bhumibol Adulyadej(푸미폰 아둔야뎃) 호위함을 주문했고, 이 호위함은 2019년 1월에 취역했다.

주목할 점은 태군 해군의 호위함 확보 계획 중 아직 1대의 추가 호위함 확보가 완료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말 쁘라웃 태국 총리 겸 국방부장관이 서욱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추가 호위함 검토를 언급한 것이다.

쁘라웃 총리 겸 장관은 "태국은 코로나19 팬데믹 추세가 좋아지는 대로 한국과의 국방 협력을 전방위 확대할 계획"이라며 "한국 국방부 및 방위사업청과 세부적인 협력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와 관련 "태국 해군에는 수주한 호위함은 2019년에 취역했다"면서 "추가 발주에 대해서는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