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中 '제로 코로나'발 글로벌 공급망 경색 장기화 우려

공유
1

[초점] 中 '제로 코로나'발 글로벌 공급망 경색 장기화 우려

코로나 확진자가 주로 발생하고 있는 중국내 지역들. 빨간색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곳이다. 사진=FT이미지 확대보기
코로나 확진자가 주로 발생하고 있는 중국내 지역들. 빨간색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곳이다. 사진=FT

공산주의 체제답게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지난 2020년초 터진 이래 현재까지 봉쇄 일변도의 대응 방식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글로벌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 경색 문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봉쇄 일변도 대응 방식을 가리키는 중국의 이른바 ‘제로 코로나’ 정책 때문에 장기화될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글로벌 신용평가업체 무디스는 글로벌 공급망 경색이 올 상반기부터 풀릴 가능성이 있음에도 중국의 코로나 제로 정책이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뿐 아니라 중국의 올해 경제 전망에도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바람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를 감안해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4.8%에서 4.3%로 하향 조정했다. 중국은 17일(이하 현지시간) 지난해 4분기 경제성장률을 비롯한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할 예정이다.

◇무디스 “中 코로나 제로 고수로 글로벌 공급망 경색 장기화”


무디스 계열의 금융정보 제공업체 무디스애널리틱스의 카트리나 엘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16일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면서 주요 항만과 생산시설에 대한 봉쇄 조치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글로벌 공급망 경색이 심각하게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엘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1년간 지속된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최근 나온 생산자물가지수를 비롯한 경제 지표로 볼 때 올 상반기께부터 해소되는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었지만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면서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제로 코로나 정책을 여전히 고수한다는 것은 중국의 경제 회복세가 소비활동을 중심으로 난조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 사태 초창기부터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시행해온 중국 정부는 최근에도 오미크론 변이의 창궐로 전세계 보건당국에 초비상이 걸린 가운데 다음달로 예정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도 높은 봉쇄조치를 시행 중이다.

CNBC는 “중국 정부의 강력한 코로나 봉쇄조치로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내 주요 생산시설의 조업과 수출 항만의 운영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글로벌 공급망에 타격을 입히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CNBC는 특히 세계 3위의 물동량을 처리하는 중국 동부 저장성의 닝보저우산항이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뒤 부분적으로 폐쇄되면서 전세계적인 물류대란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골드만삭스, 中 경제성장률 전망치 4.3%로 하향


골드만삭스는 최근 펴낸 글로벌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4.8%에서 4.3%로 낮췄다고 밝혔다. 이는 골드만삭스가 지난해 제시했던 경제성장률 전망치에서 거의 절반 가까이 하향조정한 수준이다.

골드만삭스는 “중국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최근 시행 중인 고강도 방역 조치와 이 조치가 앞으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수정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도 “오미크론의 확산에 중국 정부가 강경 일변도의 봉쇄 정책으로 대응하면서 중국 입장에서는 득보다는 실이 더 많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오미크론이 주요 지역과 도시로 번질 경우 중국 정부가 봉쇄조치로 맞설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2%로 수정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글로벌 공급망 컨설팅업체 세라프를 경영하는 앰브로즈 콘로이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춘절 연휴와 베이징 올림픽이 한꺼번에 겹친 상황은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최악의 상황”이라면서 “중국 기업들은 단기적인 봉쇄조치는 견딜 수 있어도 고강도 봉쇄조치가 지속될 경우 크게 곤란한 입장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