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풀 꺾인 추위 속 스키장·썰매장 북적

공유
0

한풀 꺾인 추위 속 스키장·썰매장 북적

1월 셋째주 주말 전국 추위 풀리며 시민 외출 늘어

스키를 즐기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스키를 즐기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1월 셋째 일요일인 16일 전국이 강추위가 다소 풀리며 스키장과 도심 속 썰매장, 전국 유명 산에 나들이객 발길이 이어졌다. 다만 일부 관광지 등은 한산해 대조되는 분위기를 보였다.

평창 용평스키장에 이날 오후 1시까지 6천여 명이 찾아 휘닉스 평창, 정선 하이원, 홍천 비발디파크 등 강원도 주요 스키장에선 2만 명 넘는 방문객들이 스키, 스노우보드에 매력에 빠졌다.

'겨울왕국'으로 변한 제주도 한라산 1100고지 등은 아침부터 썰매를 타거나 눈사람을 만드는 이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언덕을 찾아 썰매를 즐기는 가족들이 타고 온 차량이 산록도로 일대 갓길에 줄을 서기도 했다.

무주 덕유산국립공원에도 등산객들이 정상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겨울 산 정취를 만끽했고 일부는 케이블카를 타고 향적봉(해발 1614m)에 올라 눈꽃을 감상했다.

계룡산 국립공원에선 계곡과 능선을 누비는 등산객들이 흘리는 땀과 가쁜 숨이 한파를 무색게 했다.

대전 엑스포시민광장 야외 썰매·스케이트장에는 아이들이 탄 썰매를 끌거나 밀어주는 부모, 서로 손을 잡고 스케이트를 타는 연인 등이 몰렸다. 용인 에버랜드에도 입장객들이 눈썰매를 타거나 사파리월드에서 동물들을 구경하며 추억을 쌓았다.

시흥 갯골생태공원과 수원 광교 호수공원, 화성 동탄 호수공원에서도 가족·친구·연인과 산책하는 발길이 이어졌다. 인천 송도 대형 아웃렛과 복합쇼핑몰은 낮 시간대 방문객으로 붐볐다.

대구 도심 인근 팔공산과 비슬산에도 등산객들이 찾았으나 북적이지는 않았고, 오후 들어 바람이 강해지면서 도심 공원도 시민 발길이 줄었다. 낮 최고기온이 10도를 넘은 부산 지역 해운대와 광안리, 송도해수욕장 등에는 산책을 하거나 가볍게 운동하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붐비지는 않았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