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설 명절 '납품대금 1조4402억원'조기 지급

공유
0

현대차그룹 설 명절 '납품대금 1조4402억원'조기 지급

3000여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 위해 조기 지급
임금·원자재 대금 등 명절 소요 자금 부담 해소
“협력사 임직원들이 따뜻한 명절 보낼 수 있도록 할 것”

현대차 기아 양재사옥.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기아 양재사옥.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 4402억 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연휴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아울러 온누리상품권 약 74억 원을 구매해 그룹사 임직원에게 지급한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현대건설·현대제철 ·현대위아 등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 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6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하는 데 납품대금 조기 지급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더해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설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온누리상품권 약 74억 원을 구매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306억 원, 216억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많은 설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이 자금이 2, 3차 협력사에도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 협력사 임직원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