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HMM, 4분기 역대 급 실적 다가온다… 해운업계 피크아웃 멀지 않아

공유
0

HMM, 4분기 역대 급 실적 다가온다… 해운업계 피크아웃 멀지 않아

2022년 실적 올해보다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 2023년 매출하락 전망

HMM의 1만6000TEU 급 컨테이너선 누리호가 운항하고 있다. 사진=HMM이미지 확대보기
HMM의 1만6000TEU 급 컨테이너선 누리호가 운항하고 있다. 사진=HMM
국적선사 HMM이 4분기에도 역대급 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에서는 이번 분기가 해운업황 피크아웃(업황 상승세 둔화) 시점이자, 최대 실적 순간이라고 언급하기도 한다.

대신증권 리포트에 따르면, 4분기 실적은 매출액 4조3480억 원, 영업이익 2조5710억 원이 예상된다. 이 같은 실적은 지난 3분기 매출액 4조160억 원, 영업이익 2조2710억 원보다 8.3%, 13.2% 높은 수치이며, 작년 4분기 매출액 2조70억 원, 영업이익 5670억 원보다 116.7%, 353.5% 높은 수치이다.

통상 해운업계의 실적 비교는 작년 동기와 비교하는 게 일반적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휩쓸고 난 후 컨테이너박스 물동량 증가, 항만 물류 지체가 동시에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직전 분기와 실적을 비교하는 게 보다 타당하다.

올해 상반기부터 해운업계의 피크아웃 우려가 꾸준히 언급되고 있으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물류병목현상 완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항만 물류 지체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하이 컨테이너 운임지수(SCFI)는 하락하지 않고, 비수기에도 견조한 운임 흐름 이어지고 있으며 HMM의 실적도 연일 고공행진하고 있다.
다만 이 같은 해운업계 호황은 2022년 하반기부터 점차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리포트에 따르면, HMM의 올해 매출액은 13조699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며,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14조600억 원, 9조6020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지환·이지수 대신증권 연구원은 “2022년 하반기부터 항만 병목현상 완화, 2023~2024년 선사들의 컨테이너선 인수 증가로 해운 업황은 진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HMM또한 지난 6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에 1만3000TEU 급 컨테이너선을 각각 6척씩 발주했다. 해당선박은 2024년 상반기까지 모두 인도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HMM은 100만TEU 급 규모의 컨테이너선 선단을 확보하게 될 것이다.

글로벌 해운 데이터 컨설팅 기업 제네타(xeneta)에 따르면, 2022년 FEU(40피트 컨테이너박스) 당 아시아~북미 평균 운임은 5700달러, 아시아~북유럽 운임은 1만1900달러가 전망된다. 이는 올해 같은 구역 평균 운임 6789달러, 1만2098달러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이에 따라 HMM을 포함한 대부분의 글로벌 선사는 2022년에도 올해와 유사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n59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