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시스템, 방사청과 60억 원 규모 'K1E1 전차 포수조준경' 개발 계약 체결

공유
0

한화시스템, 방사청과 60억 원 규모 'K1E1 전차 포수조준경' 개발 계약 체결

2025년까지 체계 개발해 향후 대규모 양산 목표
K2 조준경 버금가는 성능, 전투력 발전·생존력 향상 기대
“향후 기동무기체계 조준경 분야 입지 강화 및 글로벌 시장 진출해 나갈 것”

한화시스템이 체계개발에 착수한 K1E1전차 성능개량 포수조준경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시스템이 체계개발에 착수한 K1E1전차 성능개량 포수조준경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방사청)과 ‘K1E1전차 성능개량 포수조준경 체계개발’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업규모는 약 60억 원으로 2025년까지 체계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며 향후 대규모 양산 사업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준경은 주·야간 표적을 정확하게 관측하고, 조준해 전차의 공격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며 전시상황에서 전차의 생존성과 직결되는 중요한 장비다.

K1E1전차 포수조준경은 부품 단종 및 장비 노후화 등으로 인해 운영 유지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체계개발을 통해 글로벌 최신형 전차와 동급인 K2전차 수준의 포수조준경을 장착해 작전 수행을 위한 전반적인 성능 향상 및 장비 운용·유지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성능 개량을 통해 열상 검출기 냉각 시간 감소로 인한 전투 준비시간 대폭 단축, 전차 기동간 목표물 조준 유지를 위한 안정화 성능 향상으로 기동간 명중률 향상, 고성능 열상모듈 적용으로 야간 관측 성능 향상 및 사격 후 백화현상 개선, 주간카메라 및 LCD전시기를 장착해 주야간 영상을 모두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직관적인 관측 및 대응이 가능해지는 등 군 전투력 발전은 물론 획기적인 생존력 향상이 예측된다.

한화시스템은 올해 7월 K계열 전차 포수조준경의 핵심 부품인 열상검출기의 국내개발품 적용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부품획득·정비용이성·원가절감 등 군 운영 유지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고, 신규 개발비용이 발생하지 않아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본부장은 “한화시스템은 K계열 전차 및 장갑차 조준경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기업이다”며 “향후 차세대 전차·장갑차 및 경·중전투로봇 등 타 사업과의 시너지를 통해 기동무기체계 탑재형 조준경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지난 1990년 이전부터 K1전차 포수조준경 및 전차장조준경을 제작해오며 K1A1(A2)전차부터 K2전차까지 조준경 사격통제장치분야 전문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2019년 육군 군수참모부 주관으로 ‘K1A1 포수 및 전차장 조준경 기술변경 사업’을 수행하며 K1A1전차에 K2전차와 동일한 최신 열상 장치 적용에 성공해 어떠한 전천후 상황에서도 전투가 가능하도록 성능을 향상시키기도 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