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韓 조선업계, 11월 수주 압도적 1위... 세계 최고 역량 굳건

공유
0

韓 조선업계, 11월 수주 압도적 1위... 세계 최고 역량 굳건

한국만 누계 수주잔고 증가해 중국, 일본 압도하는 역량 보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의 모회사),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3사의 야드에서 선박이 건조되고 있다. 사진=각 사 제공
한국 조선업계가 11월 한 달 간 전세계에서 발주된 신조선의 과반수 이상을 수주해 조선업 명가로써의 입지를 재차 입증했다.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132만CGT 가운데 한국이 77만 CGT를 차지했다. 이 수주물량은 같은 기간 중국의 수주물량 46만CGT를 67%나 상회한 수치기도 하다. CGT는 수주 척수에 부가가치를 반영한 단위 값을 뜻한다.

한국 조선업계는 세계 최고수준의 선박 건조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중국은 상대적으로 저렴힌 인건비를 앞세워 벌크선 등 고도의 기술이 필요 없는 선박에서 건조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그런데 11월 한국이 중국보다 압도적인 물량을 수주했다는 것은, 글로벌 조선·해운 업계가 환경 문제에 대해 더욱 관심을 쏟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왜냐하면 친환경 선박(이중연료 추진선, LNG추진선 등) 건조에 특화돼 있는 기업은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한국 조선사기 때문이다.

단순히 건조가격이 낮은 중국산 선박 보다, 건조가격은 높으나 친환경 적이고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인 한국산 선박에 좀 더 호의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말이다.
한국 조선업계가 수주하는 선박이 보다 고부가가치라는 사실은 클락슨리서치의 자료에도 나타난다.

자료에 따르면 11월 한 달 간 한국 조선업계가 수주한 척당 평균 선가는 1억2300만 달러로 중국 조선업계의 평균 선가 3500만 달러 대비 3.5배 높다.

즉 건조기술력과 품질을 앞세운 한국 조선업계는 양과 질(물량과 고부가가치) 모두를 사로잡게 됐다.

게다가 국가별 누계 수주잔고도 한국만 상승했다.

11월 말 기준 국가별 수주잔고는 한국 2899만CGT, 중국 3720만CGT, 일본 929만CGT를 기록했다.

한국은 10월 대비 31만CGT 증가한 수주잔고를 기록했으나 중국과 일본은 각각 42만CGT, 25만CGT가 감소했다.

이는 한국만이 글로벌 선사들의 물량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으며 타 국가들의 수주는 부진하다고 볼 수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