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美 정부·정치권, 한국 등 동맹국에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요구 파장

공유
0

[초점] 美 정부·정치권, 한국 등 동맹국에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요구 파장

영국·캐나다·호주 등 동참 움직임, 한국은 선택의 갈림길에 직면할 수 있어

center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일일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이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내년 2월 열리는 중국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하면서 한국 등 동맹국에도 동참을 요구하고 있어 동맹국들이 선택의 갈림길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인권과 관련된 전력으로 인해 미국의 정부 관리들은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베이징 올림픽에 선수단을 예정대로 보낼 예정이다.

미국은 중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이슬람 소수 민족을 대상으로 인권 탄압을 한다는 이유로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일부 정치인과 인권 단체들이 미국 선수단 파견도 거부하는 전면적인 보이콧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자 지난달 18일 미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가능성을 예고했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미국이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은 미국이 평상시와 다를 바 없이 행동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중국에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중국이 국제 사회의 요구에 따르려면 이미 제기된 인권 문제에 관해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올림픽 선수단을 파견할지는 바이든 대통령이나 정부가 아니라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미국 올림픽 위원회가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미 올림픽 위원회는 바이든 정부의 외교적 보이콧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었다. 그렇지만, 미국 정부가 선수단이 아닌 외교 사절 파견 보이콧을 하면 그대로 이행된다.
미국 정부와 여당인 민주당은 특히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하면서 한국 등 동맹국에도 동참하라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미 의회의 실세인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이번 결정은 중국 정부의 부도덕한 탄압에 맞서 우리의 흔들림 없는 인권 다짐을 보여주는 불가피한 조처이고, 다른 동맹국들과 파트너 국가들도 미국과 함께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이에 앞서 지난달 뉴욕 타임스(NYT)와 회견에서 “미국이 동맹국들과 올림픽 참가 문제를 어떻게 할지 협의하고 있으며 활발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는 곧 한국 등 동맹국에 미국과 공동보조를 취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사실을 부인하지 않은 것이다.

현재까지 미국의 핵심 우방국으로 꼽히는 영국, 캐나다, 호주가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검토하고 있다고 외신이 전했다. 만약 유럽의 국가들이 최종적으로 미국과 연대하면 한국 등이 압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정부가 오는 9~10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약 110개 국가 정상들이 화상으로 참여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앞두고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한 것도 한국 등 동맹국의 동참을 압박하려는 포석에 따른 것이라는 게 워싱턴 외교가의 해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1월 취임 직후부터 중국 등 권위주의 국가와 정권을 견제하는 글로벌 연대 체제 구축을 목적으로 이 행사를 준비해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해 스포츠 정치화를 그만두고 이른바 '외교적 보이콧'을 중지함으로써 중·미 관계의 중요 영역에서의 대화와 협력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미국은 1980년 지미 카터 당시 대통령이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에 반발하며 그해 모스크바에서 열린 올림픽을 보이콧한 바 있다. 당시 미국은 선수단도 출전시키지 않았다. 올림픽 보이콧에 60개국 이상이 동참했다. 바이든 미 정부는 일본 도쿄 하계 올림픽에는 퍼스트레이디 질 바이든 여사를 보냈었다. 지난 2018년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 당시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정부가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과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당시 백악관 선임 고문을 개회식과 폐회식에 각각 파견했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