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준석 "후보 가는 곳마다 '빨간 옷' 입고 와달라"

공유
0

이준석 "후보 가는 곳마다 '빨간 옷' 입고 와달라"

이준석 대표와 커플티를 맞춰 입고 함께한 윤석열 후보 "선거운동 기획 전권을 이 대표에게 주겠다"고 강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만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시는 분들은 제가 현장에서 모시고 그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어제(4일) 윤 후보와 울산에서 부산 방문을 확정한 후 어떤 비단 주머니를 풀어볼까 고민했다"고전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지난 3일 밤 '울산 담판' 이튿날인 전날 부산 서면 시내 거리에 나란히 등장해 유세를 함께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앞 뒷면에 노란색 글씨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나왔다.

이 대표는 "인터넷에 이런 후드티를 제작해주는 곳들이 있다.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달라. 주문하면 한 5일쯤 걸릴 것"이라며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 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 된다. 세상에 대한 여러분의 분노, 기대, 다짐, 희망 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입은 후드티는) 한 달 전에 만들어 둔 옷인데 서울에서 긴급히 수송해왔다"라며 "선명한 빨간 색상은 군중 속에서 바로 눈에 띌 수 있게 하기 위한 선택이고 노란색 궁서체 문구는 글자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