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 “오미크론 면역 회피 기능있어 재감염 위험 3배 높여”

공유
0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 “오미크론 면역 회피 기능있어 재감염 위험 3배 높여”

center
오미크론 이미지.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의 확산을 추적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과학자들은 2일(현지 시각)에 새로운 사례가 매일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서 회복된 사람들의 재감염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NICD)는 오미크론이 재감염 위험을 3배나 증가시킨다고 밝혔다.
NICD는 또 최신 발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형성된 면역을 회피할 능력을 갖고 있다는 역학적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NICD는 어떤 변이가 새로운 감염을 일으켰는지 밝히지 않았지만, 과학자들은 오미크론이 현재 6000만 명의 인구가 있는 남아공에서 이미 지배적인 변종이라고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