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날, 1100억 원 규모 자금 확보해 신사업 확대

공유
0

다날, 1100억 원 규모 자금 확보해 신사업 확대

페이코인 관련 결제 서비스, 글로발 시장 확장 등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다날은 다양한 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다날
통합결제 비즈니스 사업을 하는 다날이 대규모 자금을 확보해 신사업 확대에 나선다.

다날은 올해 투자기관 지분을 매각해 약 1100억 원의 대규모 자금을 확보하고, 이를 토대로 전략 사업의 확장과 신규 투자처 확보에 나서겠다고 2일 밝혔다.

다날은 지난 2017년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지분 투자에 참여했으며 최근 지분을 전량 매각해 약 670억 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또 다날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주목받은 두나무 지분을 매각해 약 500억 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다날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케이큐브1호벤처투자조합을 통해 두나무에 초기 투자해 지분을 보유해왔다.

확보된 자금은 페이코인을 주축으로 한 결제 서비스의 글로벌 시장 확장과 계열사, 외부 신사업 투자에 활용될 예정이다.
다날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적 결제 기반의 생태계를 바탕으로 커머스, 콘텐츠, 금융 등 소비자들의 실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플랫폼 사업에 투자해 가상세계와 실생활을 잇는 뉴노멀 시대의 종합금융플랫폼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페이코인은 국내 200만 사용자, 10만여 가맹점을 확보한 상황이며 일본,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 중이다. 이번에 확보한 자금이 해외시장 안착에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줄 것으로 다날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 다날은 블록체인 기술 기반으로 급성장 중인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 관련 시장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들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2022년 상반기 출시되는 메타버스 플랫폼 '제프월드'에 NFT를 접목해 재테크 라이프 커뮤니티를 구현하고, 다날엔터테인먼트의 콘텐츠 사업과 기술력을 활용한 콘텐츠 NFT 플랫폼 '다날메타마켓'이 대표적 서비스다.

다날 관계자는 "추진 중인 사업은 속도를 높이고 새로운 사업은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투 트랙 전략으로 자금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것"이라며 "메타버스, NFT 외에도 선구매 후결제(BNPL), 탈중앙화금융(Defi) 등 최근 각광 받는 사업에 다각도로 투자해 다날 결제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