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미크론, 3~6개월 안에 세계를 지배하고 압도할 것”

공유
0

“오미크론, 3~6개월 안에 세계를 지배하고 압도할 것”

싱가포르 의사, CNBC에서 밝혀... “오미크론 백신 제때에 내놓기 힘들어”

오미크론 이미지. 사진=로이터
오미크론 이미지.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이 앞으로 몇 달 안에 전 세계를 압도할 것이다”

싱가포르의 마운트 엘리자베스 노비나 병원의 전염병 의사인 렁회남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은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지만, 오미크론에 대한 면역을 제공할 수 있음을 입증하려면 3~6개월에 걸쳐 테스트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렁은 1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의 ‘스트리트 사인즈 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오미크론이 3~6개월 안에 전 세계를 지배하고 압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렁은 오미크론을 표적으로 하는 백신에 대해 “좋은 아이디어지만 솔직히 실용적이지 않다″며 ”우리는 백신을 적기에 내놓을 수 없을 것이고 백신이 나올 때쯤이면 높은 전염성 때문에 많은 사람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고도로 돌연변이된 오미크론 변이체가 얼마나 전염성이 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지만, 인간 세포에 결합하는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는 더 높은 전염 및 항체 보호 감소와 관련된 돌연변이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일요일 NBC의 ‘미트 프레스’에 나와 돌연변이의 프로필은 그것이 전염성에 유리하고 면역 보호를 회피할 수 있음을 강력하게 시사한다” 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부 의사들은 기존 백신이 새로운 변이에 대해 어느 정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벨퍼 과학 및 국제 문제 센터의 펠로우 시라 마다드 박사는 우리 몸은 백신에 대한 반응으로 ”다양한 항체의 전체 호스트”를 생성한다고 말했다.

마다드 박사는 수요일 CNBC에 나와 “현재 우리의 백신이 이 새로운 변종으로 어느 정도 버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그는 ”백신 효과를 몇 단계 떨어뜨릴 수 있지만 아직까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부스터샷과 함께 현재의 백신은 여전히 ​​”좋은 수준의 보호”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렁은 3회 접종 백신 요법이 심각한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지만, 많은 국가에서 여전히 예방 접종률이 낮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오미크론이 갑작스러운 사례 급증으로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며, 사례의 1~2%만이 병원에 입원하더라도 의료 시스템이 압도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미크론은 남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지난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우려종으로 지정했다. 이후 홍콩, 네덜란드, 포르투갈 등 세계 곳곳에서 오미크론 확진자들이 보고되고 있다.

렁은 그러나 지금은 계속해서 예방 접종을 시행하고,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지나치게 걱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