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1월 수출 사상 첫 600억 달러 돌파…반도체·석유화학·컴퓨터 견인

공유
0

11월 수출 사상 첫 600억 달러 돌파…반도체·석유화학·컴퓨터 견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수출을 위해 항구에 대기중인 화물 컨테이너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지난달 우리나라의 수출이 월간 기준 처음으로 6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2.1% 증가한 604억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무역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월간 기준 최대 규모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 9월의 559억2000만 달러(확정치)로 2개월 만에 45억 달러를 끌어올리며 기록을 경신했다.

또 2013년 10월 월간 수출액 500억 달러대에 진입한 이래 8년 1개월 만에 600억 달러대로 도약했다.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1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고, 9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11월 수액은 전년 동기보다 43.6% 늘어난 573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30억9000만 달러로 19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1~11월 누적 수출액(5838억 달러)과 무역액(1조1375억 달러)은 이미 동 기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해 올해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을 앞두고 있다.

지난달 수출을 들여다보면 수출 물량(8.2%↑)과 단가(22.1%↑) 모두 2개월 연속 동시에 증가해 균형 있는 성장세를 나타냈다.

15대 주요 품목 중 13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하면서 전체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반도체, 석유화학, 컴퓨터, 농수산식품, 화장품은 역대 11월 중 1위 기록을 세웠다.

지역별 수출액도 사상 처음 8개월 연속 9대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