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 2340명…전날보다 133명 적어

공유
0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 2340명…전날보다 133명 적어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이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이다. 사진=뉴시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전환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5000명 이상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340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보다 133명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주 화요일(11월 24일)보다는 117명이 많은 수치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77명(63.1%), 비수도권이 863명(36.9%)이다. 지난달 1일부터 28일까지는 중간집계치를 발표하지 않던 부산을 포함해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914명, 경기 287명, 인천 276명, 부산 151명, 강원 123명, 충남 114명, 경북 98명, 경남 79명, 대구 65명, 대전 57명, 충북 37명, 광주 35명, 전북 34명, 제주 31명, 전남 29명, 울산 7명, 세종 3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일주일 간 발생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약 3899명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부터 계속 네 자리수를 이어가고 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