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엔지니어링, 1조4500억 규모 사우디 가스 프로젝트 계약

공유
0

삼성엔지니어링, 1조4500억 규모 사우디 가스 프로젝트 계약

11월말 6.6조원 누적수주 기록…연간목표 초과 달성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왼쪽)과 아람코 자푸라 프로젝트 담당매니저 압둘카림 알 감디(Abdulkarim Al-Ghamdi)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왼쪽)과 아람코 자푸라 프로젝트 담당매니저 압둘카림 알 감디(Abdulkarim Al-Ghamdi)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세계최대 석유기업 아람코(Aramco)와 1조4500억 원 규모 가스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달 29일(사우디 현지시각) 사우디 다란(Dhahran)의 아람코 본사에서 ‘자푸라 가스처리 패키지1 프로젝트’(Jafurah Gas Process Package #1 Project)의 계약식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식에는 압둘아지즈 빈 살만(Abdulaziz bin Salman) 사우디 에너지부장관과 아민 나세르(Amin H. Nasser) 아람코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Riyadh) 동쪽 400㎞에 위치한 자푸라(Jafurah) 셰일가스(Shale Gas)전을 개발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하루 11억ft³(입방피트)의 가스혼합물을 처리, 황 화합물 등 산성가스와 불순물 등을 제거해 순도 높은 가스를 생산하는 가스처리시설 건설을 맡는다. 오는 2025년 완공 예정이다.

이날 삼성엔지니어링은 공시를 통해 발주처와의 비밀유지 협의에 따라 기존에 미공개 했던 프로젝트 계약금액도 밝혔다. 계약금액은 12억3000만 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약 1조4500억 원이다.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셰일 가스 개발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모듈화, 자동화, 선확정 체계 등 회사의 혁신 전략 적용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사우디 비전 2030 달성에 일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총 16건, 14조원(미화 119억달러)의 아람코 프로젝트 누적 수주를 기록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7년 ‘DHT(디젤수첨탈황설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아람코와 인연을 맺었고, 이후 굵직굵직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아람코와의 신뢰 관계를 쌓아왔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11월 말 기준 약 6조6000억 원의 누적 수주를 기록, 올해 수주목표 6조 원도 조기 초과 달성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양질의 선별적 수주 전략을 통해 견조한 실적세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