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이시티, 빌리빌리와 함께 '프로젝트M' 글로벌 시장 공략

공유
0

조이시티, 빌리빌리와 함께 '프로젝트M' 글로벌 시장 공략

디스토피아 배경 미소녀 육성 RPG...출시 일정은 '아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모히또 게임즈가 개발하는 '프로젝트M(가칭)' 글로벌 서비스는 빌리빌리가 맡게 됐다. 사진=조이시티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자회사 모히또게임즈(대표 한성현) 신작 '프로젝트M(가칭)'을 빌리빌리(대표 루이 첸)가 글로벌 서비스하는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프로젝트M'은 가까운 미래 디스토피아를 배경으로 한 미소녀 육성 RPG다. 지난해 신작 발표회서 처음 공개된 게임으로, 출시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빌리빌리는 2009년 동영상 플랫폼 사업을 필두로 '벽람항로', '명일방주' 등 서브컬처 게임을 서비스하며 게임 퍼블리셔로 사업 범위를 넓힌 중국 미디어사로, 2018년 나스닥에 상장됐다.

조이시티는 '프로젝트M'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풍부한 서브컬처 게임 서비스 노하우를 갖춘 빌리빌리와 협업, 글로벌 이용자들의 기대치를 만족시킬 계획이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 '프로젝트M'은 기획 초기부터 글로벌 서브컬처 시장에서 성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 게임"이라며 "서브컬처 장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글로벌 퍼블리셔 빌리빌리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