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흥건설그룹,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수주 '광폭행보'

공유
0

중흥건설그룹,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수주 '광폭행보'

노원구 월계동 재건축‧의정부 가능동 가로주택정비 수주 겹경사

의정부 가능동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 사진=중흥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의정부 가능동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 사진=중흥건설
중흥건설그룹이 최근 수도권 일대 도시정비사업에서 수주 릴레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중흥건설그룹은 지난 27일 서울 노원구 월계동 재건축 사업과 의정부 가능동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권을 확보했다. 올해 하반기 들어 부천 원종동‧오정동, 인천 효성동 등 수도권 일대 정비사업 수주에 이어 달성한 성과다.

월계동 재건축정비사업은 서울 노원구 월계동 487-17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0층, 총 5개 동, 355가구의 아파트를 짓는 사업으로, 도급액은 약 670억 원 규모이다. 내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녹양역세권 가능동 80-7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경기 의정부 가능동 80-7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7층, 총 3개동, 203가구의 아파트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도급액은 477억 원 규모다.

중흥건설그룹은 사업지와 인접한 의정부 가능동 77-1번지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198가구) 시공권 수주도 목전에 두고 있다. 두 사업지를 합치면 400가구 규모에 공사비는 950억 원에 이른다.

중흥건설그룹은 올해 수도권과 지방 도시에서 중대형 정비사업과 소규모 정비사업(소규모재건축‧가로주택정비)을 중심으로 꾸준한 수주 실적을 올리고 있다. 회사 측은 올해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약 7200억 원의 수주고를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송종만 중흥건설그룹 도시정비사업 전무는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정비사업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중흥건설그룹이 쌓아온 신뢰에 힘입어 올해 수주전에서 선전하고 있는 만큼 향후 만족도 높은 아파트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