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게임과 예술, AI에 관해"...제11회 넷마블 게임 콘서트 성료

공유
0

"게임과 예술, AI에 관해"...제11회 넷마블 게임 콘서트 성료

정세라 '더 스트림' 설립자, 오인수 넷마블 AI센터 실장 강연 진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제11회 넷마블 게임 콘서트서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임희정 아나운서(왼쪽)과 오인수 실장. 사진=넷마블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유튜브를 통해 선보인 제11회 넷마블 게임콘서트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29일 밝혔다.

'게임과 사회'를 주제로 지난 27일 열린 이번 게임 콘서트에 임희정 아나운서가 진행자로, 한국 비디오아트 아카이브 '더 스트림'을 세운 정세라 디렉터와 오인수 넷마블 AI(인공지능)센터 마젤란실장이 강연자로 참석했다.

정세라 디렉터는 1부 '미술관에 들어온 게임 예술'을 주제로 게임이 오락 콘텐츠를 넘어 메세지를 줄 수있는 미래 예술로서의 가능성을 여러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2부 '게임산업의 올라운드 플레이어, 인공지능'을 맡은 오인수 실장은 게임 속 AI의 역사와 게임 개발 과정에서 사용되는 최신 사례, 미래의 가능성 등을 소개했다.

오 실장은 "앞으로는 학문적 AI 기술이 게임 개발에 더욱 많이 접목될 것"이라며 "이용자 맞춤형,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만드는 일이 더욱 쉬워짐에 따라 더욱 다양한 게임이 출시되는 시대가 오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넷마벌 게임콘서트는 2019년부터 여러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오픈 포럼 형태로 진행돼온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 들어 4번 진행됐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