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서울시 '2021 자율주행 챌린지' 개최

공유
0

현대차그룹·서울시 '2021 자율주행 챌린지' 개최

상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일원에서 대학생 자율주행대회 진행
전기차 기반으로 실제 도심 교통환경에서의 자율주행 기술 연구 활성화 도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1 자율주행 챌린지 본선 대회 참가팀 단체 사진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서울 도심에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자동차'가 등장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9일 서울시와 함께 국내 최대 규모 대학생 대상 자율주행 경진 대회 '2021 자율주행 챌린지' 본선을 서울시 상암동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일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챌린지’는 국내 대학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돕고 우수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2010년부터 진행해온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의 새 명칭이다. 올해는 전기차 기반으로 실제 도심 교통환경에서 자율주행 기술 연구를 활성화 하기 위해 현대차그룹과 서울시가 공동 개최했다.

현대차그룹은 참가팀에 기술과 차량 제작을 지원했고 서울시는 통신∙도로∙교통신호 등 안정적인 대회 환경을 구축하는 형태로 상호 협력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산업을 이끌 차세대 인재 발굴을, 서울시는 자율주행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대회는 서울 시내에 자율주행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C-ITS' 인프라가 갖춰진 상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여러 대가 동시에 주행하는 방식으로 치러줬다. 이는 폐쇄된 트랙에서 가상의 장애물을 놓고 자율주행 차량 1대 씩 개별 운행해 순위를 가렸던 기존과 다른 방식이다.

또한 지난 대회까지 내연기관차가 활용됐지만 이번 참가팀들은 현대차그룹이 제공한 니로EV를 이용해 최초로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를 제작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함께 하드웨어 기술을 지원해 차량 개조에 대한 부담을 줄여 학생들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에 보다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3월, 전국 총 23개 대학팀이 참가한 가운데 실제 오프라인 대회 장소와 동일한 가상 환경에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치러진 예선을 통해 선발된 계명대, 성균관대, 인천대, 인하대, 충북대, KAIST 등 총 6개 대학팀이 참가했다.

대회는 차량 회피와 추월, 교차로 통과, 신호등∙차선∙제한속도∙스쿨존 등 도심 교통법규를 준수하면서 정해진 코스를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무엇보다 실제 도심 교통환경에서 자율주행 차량 여러 대가 동시 주행하며 기술 시연을 펼쳤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여러 대학뿐만 아니라 지자체와도 유기적으로 협력해 자율주행 생태계를 공고히 구축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