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30대 임원·40대 최고경영자 만든다

공유
0

삼성전자, 30대 임원·40대 최고경영자 만든다

이재용式 '뉴삼성' 인사 제도 발표
전무 없애고 부사장으로 통합…직급 통합해 '젊은 최고 경영자' 육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삼성전자가 30대 임원과 40대 최고경영자(CEO)를 키운다.

또한 전무를 없애고 ‘부사장’으로 통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미래지향 인사제도' 혁신안을 29일 발표했다.

이재용(53· 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진 이번 인사제도 혁신안은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중장기 지속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승격제도,양성제도,평가제도를 중심으로 개편이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임직원 온라인 대토론과 계층별 의견청취 등을 통해 인사제도 혁신방향을 마련해 최종적으로 노사협의회·노동조합, 각 조직 부서장, 조직문화 담당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의견을 청취해 세부 운영방안을 수립했다. 이번 인사제도 혁신안은 내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우선 연공서열을 타파하고 나이와 상관없이 인재를 과감히 중용해 젊은 경영진을 조기에 육성할 수 있는 삼성형 '패스트트랙(초고속 승진)'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인재양성을 위한 다양한 경력개발 기회와 터전을 마련해 상호 협력과 소통 문화를 조성하는데 중점을 뒀다.

삼성전자는 ‘부사장·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하기로 했다. 임원 직급 단계를 과감히 축소하고 ‘직급별 표준 체류기간’을 폐지해 젊고 유능한 경영자를 조기 배출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직원 승격 기본 조건이었던 직급별 표준체류 기간을 폐지하고 성과와 전문성을 다각도로 검증하기 위한 ‘승격세션’을 도입한다.

또 고령화, 인구절벽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축적된 기술력과 경험 가치가 존중 받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우수인력이 정년 이후에도 지속 근무할 수 있는 ‘시니어 트랙’ 제도도 도입한다.

삼성전자는 수평적 조직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회사 인트라넷에 표기된 직급과 사번 정보를 삭제하고 매년 3월 진행되던 공식 승격자 발표도 폐지한다. 아울러 상호 존중과 배려의 문화 확산을 위해 사내 공식 커뮤니케이션은 ‘상호 존댓말 사용’을 원칙으로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경력개발 기회를 통해 인재를 양성하는 차원에서 ‘사내 FA(Free-Agent) 제도’를 도입한다. 같은 부서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직원들에게 다른 부서로 이동할 수 있는 자격을 공식 부여해 다양한 직무경험을 통한 역량향상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얘기다.

또한 국내와 해외 법인의 젊은 우수인력을 선발해 일정 기간 상호 교환근무를 실시하는 ‘STEP(Samsung Talent Exchange Program) 제도’를 도입해 차세대 글로벌 리더 후보군을 양성할 계획이다.

육아휴직에 따른 경력단절을 최소화하기 위해 '육아휴직 리보딩 프로그램'도 마련해 복직때 연착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에 공유 오피스를 설치하고 유연하고 창의적인 근무 환경을 마련해 카페·도서관형 사내 자율근무존을 마련하기로 했다.

회사 전체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성과관리체제도 도입한다. 그동안 불만이 많았던 상대평가 방식에서 벗어나 성과에 따라 누구나 상위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절대평가로 바꾼다. 다만 고(高)성과자에 대한 인정과 동기부여를 위해 최상위 평가는 기존과 동일하게 10% 이내로 운영할 예정이다.

부서장 한 명에 의해 이뤄지는 기존 평가 프로세스도 보완해 임직원 간 협업을 장려하는 ‘피어(Peer)리뷰’를 시범 도입한다. 일반적인 동료 평가가 갖는 부작용이 없도록 등급 부여 없이 협업 기여도를 서술형으로 작성하는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인사제도 혁신을 통해 임직원들이 업무에 더욱 자율적으로 몰입할 수 있고 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미래지향적 조직문화가 구축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향후에도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임직원 의견을 계속 수렴해 인사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