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가상현실 힘입어 첨단 조선소로 탈바꿈

공유
0

대우조선해양, 가상현실 힘입어 첨단 조선소로 탈바꿈

VR 기반 교육센서 열어...AI 알고리즘 통해 실제와 같은 작업 환경 갖춰
VR 기술 활용에 품질 향상과 원가상승 모두 해결

대우조선해양 관계자가 가상공간에서 선박 스프레이 작업(도장)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 관계자가 가상공간에서 선박 스프레이 작업(도장)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도장 교육에 ‘실감형 가상현실(VR)기술’을 접목해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속도를 낸다.

‘도장’은 선박 외판(HULL) 부식을 최소화하고 선박 표면에 각종 해중생물 부착을 막기 위해 선박 외판, 기자재 등에 페인트칠을 하는 작업을 뜻한다.

대우조선해양은 VR을 기반으로 한 ‘VR 도장 교육센터’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VR 기술을 활용하면 선박 블록에 오르지 않고 가상 공간에서 선박 스프레이 훈련을 할 수 있어 안전성과 유용성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반적으로 조선소에서 숙련인력을 양성하는데 가장 많은 시간과 경험이 필요한 대표 직종이 도장 직종이다.

실제로 조선소 선박 스프레이 작업자 직무교육은 도제식 교육(일대일 교육 방식)을 바탕으로 고가의 도료 사용에 따른 비용 문제, 유기용제 사용에 따른 환경 훼손 문제 등 해결과제가 많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VR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실제 선박 내부를 그대로 옮겨 놓은 가상공간에서 시각, 청각, 촉각까지 활용한 가상훈련이 가능하고 시간과 공간, 훈련용 자재 제약 없이 체험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도장 VR 교육 프로그램을 직무교육에 적용해 선박 도장 분야에서 발생할 수 있는 도막 품질 문제, 자재 사용량 증가에 따른 생산 원가 상승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12월부터 도장 직무 종사자 약 80명이 훈련에 참여할 예정으로 향후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0월 거제대학교 기술교육원과 선박 도장 직업능력 개발, 인력양성에 관한 산학 업무협약을 체결해 선박 스프레이 업체와 작업자에게 다양한 학습 커리큘럼을 제공하고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