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미크론’ 벨기에·영국 뚫고 유럽 확산 중… 각국 초비상

공유
0

‘오미크론’ 벨기에·영국 뚫고 유럽 확산 중… 각국 초비상

주식 그래프와 '오미크론'을 합성한 이미지. 사진=로이터
주식 그래프와 '오미크론'을 합성한 이미지.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의 보건당국인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강한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지만, 이미 벨기에와 영국, 독일을 비롯한 유럽 각국으로 확산하고 있어 각국이 초비상 상황이다.

27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벨기에에서 전날 유럽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된 데 이어 독일과 이탈리아, 영국에서도 감염 사례가 속속 확인되며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이날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에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2건 확인됐다. 이는 독일에서 확인된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다.

이탈리아 보건당국도 모잠비크에서 온 사람에게서 첫 감염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고등보건연구소(ISS)는 "환자와 가족의 건강 상태가 좋다"면서 추가 확인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에서도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2건 발생했다고 BBC 방송이 보도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첼름스퍼드와 노팅엄 지역에서 각각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으며, 두 사례는 서로 연관돼 있다고 밝혔다.

특히 네덜란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도착한 직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1명 가운데 일부가 '오미크론'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네덜란드 국립공중보건ㆍ환경연구소(RIVM)는 성명에서 검사를 받은 사람들 가운데 몇 명에게서 ‘오미크론’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RIVM 측은 “해당 사례가 새 변이인 것은 거의 확실하지만, 확정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하며 그 결과는 28일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오미크론’이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자 이들 나라는 물론 유럽 전체가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유럽 각국은 남아공과 인근 지역에서 출발하는 여행객들의 입국을 서둘러 통제하고 있다. 특히 영국은 모든 나라를 대상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영국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은 입국 후 둘째 날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될 때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겨울철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에 각국의 긴장이 갈수록 높아지던 와중에 더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추정되‘오미크론’까지 나타나자 각국은 확산 방지에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