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 2주째 ‘팔 사람’ 더 많아졌다…'대출‧금리 영향'

공유
0

서울 아파트 2주째 ‘팔 사람’ 더 많아졌다…'대출‧금리 영향'

매매수급지수 ‘98.6’…2주 연속 ‘100’이하로 하락
부산‧울산 등 지방도시도 기준선 이하로 떨어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매물 시세표가 붙어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 매수세가 최근 들어 크게 위축되는 모습이다. 2주 연속 매매수급지수(매수심리)가 기준선(100) 이하로 떨어지며 집을 사려는 수요보다 팔려는 수요가 더 높은 ‘매도우위’로 돌아선 것이다.

2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1월 2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낮은 98.6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7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지수 100 이하로 떨어졌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뜻이며,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의미다. 통상 100 이상으로 지수가 높아질수록 매수 심리가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에서는 도심권(용산·종로·중구, 100.7)을 제외한 4개 권역의 지수가 추가 하락했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99.5에서 98.2로,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99.7에서 98.2로 각각 하락했다. 또 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 등 8개 구가 포함된 동북권은 지난주 99.4에서 이번주 99.3으로 소폭 내려갔다.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은 서울에서 가장 낮은 97.4를 기록하며 4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시장에서는 정부의 대출 규제가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 하락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지난 25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도 매수 심리 위축에 한몫했다는 시각이다.

지방 5대 광역시의 매매수급지수도 98.9로 집계돼 지난주에 이어 기준선 이하로 나타났다. 주요 도시 가운데선 부산(99.1), 울산(98), 전남(95.4) 등이 기준선을 밑돌았다. 전국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아파트값 하락세를 이어가는 대구(89.6), 세종(94.2)은 매매수급지수가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전세수급지수도 동반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주(100.8) 기록을 갈아치운 100.5로 집계됐다.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 역시 100.8을 기록해 지난주보다 0.5포인트 낮게 나타났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