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디스플레이, 정기인사 단행…김명규사장 등 총 29명 승진

공유
0

LG디스플레이, 정기인사 단행…김명규사장 등 총 29명 승진

모바일·IT 사업부 통합…김명규 사장이 이끌어
대형OLED 대세화 등 사업기반 강화 기여도 평가

center
LG디스플레이 김명규 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김명규 모바일 사업부장(사진)을 사장으로 승진해 선임했다. 이는 미래 먹거리로 삼고 있는 ‘중소형 사업’에 힘을 싣기 위한 인사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는 사장 1명, 부사장 3명, 전무 3명, 상무 신규 선임 22명 등 총 29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임원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에 입각해 정보기술(IT)사업 성과 창출, 대형 OLED(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대세화, 플라스틱 OLED 사업 기반 강화에 기여하고 사업의 근본 경쟁력과 미래준비 강화를 주도할 수 있는 전문성과 핵심 역량을 보유한 인재를 발탁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사장으로 승진한 김 사업부장은 1988년 LG에 입사한 후 반도체, 생산기술, 상품기획, 제품개발 등 다양한 직무 경험을 쌓아왔다. 2019년부터 모바일 사업부장을 맡아 사업구조 개선과 차별화 기술 개발을 통해 플라스틱 OLED 사업 기반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번 인사로 김 신임 사장은 소형(모바일)과 중형(IT)사업부를 통합한 중소형 사업부장을 맡게 된다.

디스플레이 분야의 신기술 연구와 OLED 핵심기술 개발로 성과를 창출한 윤수영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수율(양질 제품 생산 비율) 향상과 원가 경쟁력 확보, 패널 성능 향상으로 대형 OLED 대세화 기반을 구축한 김종우 최고제품책임자(CPO), IT사업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에 공로가 큰 민융기 IT영업·마케팅그룹장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또한 대형 OLED에서 공정 기술력 확보와 수율 향상에 기여한 신우섭 TV 제조 센터장, 안전·환경 관리체계 구축과 안전문화 정착을 주도한 김성희 글로벌 안전환경센터장과 중국 OLED 생산법인 셋업과 안정화에 기여한 박유석 중국 OLED 법인장이 전무로 승진했다.

신규 임원으로는 전략 고객과 협업과 지원을 통해 고객가치 혁신을 주도한 강태욱 담당을 비롯하여 자동차 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손기환 담당, OLED 기술과 제품개발 주역 유준석 연구위원, 마이크로(Micro) 발광다이오드(LED) 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정우남 연구위원 등 혁신과 변화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차세대 인재 22명을 대거 발탁했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는 2022년 1월 1일부로 시행된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