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제철, LNG추진선 투입해 탄소배출 줄인다

공유
0

현대제철, LNG추진선 투입해 탄소배출 줄인다

친환경 선박 투입으로 환경 보전과 효율 모두 잡아
모든 원료운반선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 탄소저감 앞장 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제철이 원료 운송에 투입한 첫 LNG추진선 에이치엘 오셔닉호(HL Oceanic)가 운항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해외 원료 운송에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을 투입해 탄소 저감에 나선다.

현대제철은 24일 목포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친환경 선박 ‘HL 오셔닉(Oceanic)’호가 성공적으로 인도돼 첫 출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HL 오셔닉호는 이날 조선소를 출항해 한국과 호주를 오가며 연간 200만t의 철광석과 석탄을 운송한다.

HL 오셔닉호는 길이 292m, 너비 45m, 높이 24.8m의 18만t급 LNG추진선이다.

LNG를 연료로 사용하면 기존 연료 고유황유와 비교해 미세먼지를 발생하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이산화탄소(CO2)를 각각 99%, 90%, 30% 줄일 수 있다. 이에 더해 연료 효율은 30% 이상 높일 수 있어 환경 보전과 효율을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HL 오셔닉호는 설계부터 제작까지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해 국산화 수준을 87% 에서 97%까지 높였다는 점에서도 의미를 갖는다. 그동안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LNG 연료탱크와 연료공급 시스템 등을 국산화해 국내 LNG추진선 기술의 본보기가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친환경 LNG추진선은, 전세계적으로 환경규제가 강화돼 2014년 72척에서 2016년 103척, 2018년 145척, 2021년 220척으로 계속 늘고 있다. 이 뿐 아니라 유럽, 중국, 싱가포르 등 세계 각국은 LNG추진선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아 관련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현대제철은 국제적인 환경 변화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지난 2019년 5월 해양수산부, 한국가스공사, 에이치라인해운과 함께 ‘친환경 LNG 연료추진선박 도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기존 원료운반선 2척을 LNG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번 HL 오셔닉호는 그 첫 신호탄이다.

또한 내년 3월에는 HL 오셔닉호와 친환경 쌍둥이 선박 'HL 써니(Sunny)'호의 인도를 앞두고 있다.

현대제철은 앞서 언급한 LNG추진선 2척 외에 나머지 원료운반선도 향후 해운·조선사와 협의해 친환경 선박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은 내년 3월부터 원료운반선의 31%에 탈황장치(스크러버)를 장착하고 15%를 LNG추진선으로, 나머지에는 저유황유를 사용해 원료 수입과정에서 저탄소, 친환경 정책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