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백악관도 "삼성전자 美 테일러시 반도체공장 확정" 환영

공유
0

백악관도 "삼성전자 美 테일러시 반도체공장 확정" 환영

center
삼성전자가 미국내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부지로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최종 확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백악관도 삼성전자의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반도체 공장 건설을 환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Jake Sullivan) 국가안보보좌관, 브라이언 디즈(Brian Deese) 국가경제위원회 국장은 이날 삼성의 신규 공장 건설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삼성이 파운드리 제2 공장을 짓고 반도체 공급망을 보호하고 제조 기반 구축과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발표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삼성전자가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기간 중 미국에 약 170억 달러(약 20조 원)를 들여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그동안 노력한 결과가 결실을 맺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 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그렉 애벗(Greg Abbott) 텍사스 주지사, 존 코닌(John Cornyn) 상원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선정 사실을 발표했다.

테일러시에 세워지는 신규 라인은 2022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4년 하반기 목표로 가동될 예정이다. 건설·설비 등 예상 투자 규모는 170억 달러에 달한다. 이는 삼성전자 미국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신규 라인에는 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될 예정이며 5세대 이동통신(5G), 고성능 컴퓨팅(HPC),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가 생산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업계는 삼성전자가 AI, 5G, 메타버스 관련 반도체 분야를 선도하는 전 세계 시스템 반도체 고객에게 첨단 미세 공정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테일러시 신규 반도체 라인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라며 "신규 라인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재 양성 등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