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이엇 게임즈 "2022 롤드컵은 북미 3국서 진행"

공유
0

라이엇 게임즈 "2022 롤드컵은 북미 3국서 진행"

멕시코서 개최 후 미국·캐나다 오고갈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OL 월드 챔피언십 2022'가 개최되는 4개 도시의 전경. 사진=라이엇 게임즈
라이엇 게임즈가 이스포츠 대회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을 내년 미국·캐나다·멕시코 등 북미 3국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소재 리가 라티노아메리카 노르테(LLA) 경기장에서 월드 챔피언십이 개막,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진행한 후 16강 그룹 스테이지와 8강전은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가든 소재 훌루 시어터에서 진행된다.

이후 4강 경기는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리고,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결승전을 치르며 일정이 마무리될 계획이다.
존 니덤(John Needham)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사장 등 관계자들은 이날 미국 프로 농구(NBA)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와 토론토 랩터스가 경기를 가지는 체이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롤드컵 개최지, 일정을 발표했다. 두 팀은 각각 체이스 센터, 스코샤뱅크 아레나를 홈 구장으로 사용하는 팀이다.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산하 이스포츠 팀 골든 가디언스(GG)는 미국 LOL 챔피언십(LCS) 소속 팀으로, 이날 기자회견에는 GG 소속 탑 라이너 '리코리스' 에릭 리치(Eric Ritchie), 지난해까지 GG 소속이었던 '후히' 최재현 선수 등도 함께했다.

미국은 라이엇 게임즈가 소재한 LOL 종주국으로, 앞서 2012년·2013년·2016년 등 3번 월드 챔피언십을 개최했다. 멕시코와 캐나다는 이번에 처음 LOL 월드 챔피언십 개최에 참여한다.

나즈 알레타하(Naz Aletaha) LoL e스포츠 글로벌 총괄은 "LOL 이스포츠는 2016년 이후 꾸준히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북미 3개국 4개 도시에 걸쳐 글로벌 팬들과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