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 ‘살 사람’보다 ‘팔 사람’ 더 많아졌다

공유
0

서울 아파트, ‘살 사람’보다 ‘팔 사람’ 더 많아졌다

매매수급지수 ‘99.6’…7개월 만에 ‘100’이하로 하락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매물 시세표가 붙어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가 지난 4월 이후 7개월 만에 사려는 수요보다 팔려는 수요가 더 높은 ‘매도우위’로 돌아섰다.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으로 매수심리가 가라앉고 있다는 분석이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1월1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100.9)보다 1.3포인트 낮은 99.6을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4월 5일 ‘96.1’ 이후 7개월여 만이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뜻이며,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의미다. 통상 100 이상으로 지수가 높아질수록 매수 심리가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서울 5개 권역에서 용산·종로·중구 등 도심권(103.5)을 제외하고 4개 권역에서 지수가 100 이하로 내려갔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101.5에서 이번 주 99.5로 떨어졌다.

또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100.9에서 99.7로, 동북권은 101.0에서 99.4로 하락했다. 서북권은 지난주(97.9)보다 0.3포인트 내려간 97.6으로 5개 권역 중 매수심리가 가장 크게 위축됐다.

시장에서는 정부의 대출 규제가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 하락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시중은행의 담보대출 금리는 3~5%대까지, 전세대출 금리도 3~4%로 치솟았다.

여기에 오는 22일 종합부동산세 고지서가 발송되고, 기준금리 인상, 내년 3월 대통령 선거 등 부동산시장을 좌우할 변수가 많아진 것도 이번 매수심리 위축에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도 100.8을 기록해 지난해 11월 11일(100.4) 이후 1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5개 권역 중 동남권이 99.6을 기록해 기준선을 밑돌았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