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인천공항·현대건설·KT 등과 UAM사업 손잡아

공유
1

현대차, 인천공항·현대건설·KT 등과 UAM사업 손잡아

UAM의 성공적인 실현과 생태계 구축 활성화 위해 4자 협력체계 갖춰

 (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자동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자동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함께 국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산업 활성화에 속도를 낸다.

UAM 산업이 미래 유망 업종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5개 업체가 국내 UAM 생태계 구축과 산업 활성화에 손을 잡아 한국이 UAM 선도 국가가 도약하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이들 5개 업체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국내 UAM의 성공적인 실현과 생태계 구축, 산업 활성화에 손을 잡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9월 체결된 현대차, 인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파트너십에 대한항공이 새로 참여해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으로 확대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에 따라 이들 5개 업체는 UAM 생태계 구축과 사업 협력 방안 모색, 향후 실천 로드맵 등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들 5개 업체는 각 사 전문성을 발휘해 중점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며 공항셔틀과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 버티포트(Vertiport)의 구조와 제반시설 설계·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육상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를 연구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 모빌리티(이동수단) 사업 모델 연구와 UATM 교통관리시스템 개발·실증 협력 등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과 물류 운송서비스사업 모델 연구 등을 수행한다.

국토교통부는 UAM 시장이 오는 2040년까지 국내 13조 원을 포함해 전 세계 73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지난해 6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로드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 참여 협의체 ‘UAM 팀 코리아(Team Korea)’를 발족한 바 있다.

UAM 팀 코리아는 오는 2025년 국내 UAM 상용화에 앞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민관 합동 대규모 실증 사업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5개 사는 UAM팀코리아 활동과 K-UAM 그랜드챌린지를 공동 수행할 예정이다.

신재원 현대차 사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분야를 이끄는 민간기업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개 업체가 UAM계 어벤져스라는 생각으로 하나로 뭉쳐 UAM 시장을 여는데 중심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