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오롱인더, 폐목재에서 친환경 플라스틱 만든다

공유
0

코오롱인더, 폐목재에서 친환경 플라스틱 만든다

美화학업체 오리진과 손잡고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본격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오롱인더스트리가 미국 화학업체 업체 '오리진 머티리얼스'와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를 사업화하기로 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미국 화학업체 업체 '오리진 머티리얼스'와 손잡고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에서 협력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리진 머티리얼스는 폐목재, 폐지 등 버려지는 천연물질에서 화학원료를 만드는 원천기술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코오롱인더스트리의 고분자 플라스틱 제조·가공 기술과 오리진 머티리얼스 노하우가 결합하면 기존 물질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그동안 100% 바이오 원료로 만든 친환경 플라스틱은 석유화학 폴리에스터(PET) 대비 물성이 낮아 주로 일회용품으로 사용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생산할 제품은 일반 PET 대비 높은 강성과 내열성, 밀폐성 등 경쟁력을 지녔다. 신 제품은 2025년에 양산할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양산할 바이오 플라스틱이 석유화학 플라스틱과 비교해 탄소배출량을 50% 이상 줄이고 가격도 저렴해 기존 플라스틱 시장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사업 확장은 이제 의미가 없는 시대가 왔다”면서 “폐플라스틱 재생에 머무르지 않고 탄소 감축 플라스틱 생태계를 갖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