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냉장고, 업계 최고 안전성 인정...해킹 등 보안 검증 통과

공유
0

LG전자 냉장고, 업계 최고 안전성 인정...해킹 등 보안 검증 통과

UL의 사물인터넷 보안 평가서 가전업계 첫 플래티넘 등급 획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냉장고가 글로벌 안전인증기업 UL의 사물인터넷 보안 평가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하며 보안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글로벌 가전업계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LG전자
LG전자 냉장고가 업계 최초로 글로벌 안전인증기업 UL의 사물인터넷 보안(IoT Security Rating) 평가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얻어 보안 안전성을 인정받았다고 9일 밝혔다.

UL은 사물인터넷 제품과 스마트 기기의 해킹 위험성, 보안 수준 등을 테스트해 보안 등급을 부여한다. 보안 등급은 브론즈, 실버, 골드, 플래티넘, 다이아몬드로 모두 5단계다.

LG 냉장고는 ▲데이터 초기화와 보안 업데이트 기능이 있는지 ▲수집되는 데이터 종류를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지 ▲데이터가 암호화되고 안전하게 저장하고 전송 되는 지를 평가 받았을 뿐만 아니라 악성코드 설치와 해킹 시도 등 시뮬레이션을 통한 엄격한 보안 검증도 모두 통과해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글로벌 가전업계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와이파이와 저전력 블루투스를 모두 갖춘 통신모듈을 냉장고에 탑재해 해킹 방어 능력과 데이터 암호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안전성을 평가 받았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이 모듈을 탑재한 냉장고 제품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 이번 평가를 계기로 유럽 등 글로벌 가전 시장에서 더욱 강화되고 있는 보안 규제에 먼저 대응할 계획이다. 유럽연합(EU)은 2019년 6월부터 사이버보안법이 발효됐으며 2023년까지 사이버보안 평가의 의무화 수준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맞춰 LG전자는 냉장고에 이어 다양한 제품군으로 UL 보안 평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염장선 LG전자 H&A사업본부 H&A플랫폼사업담당 상무는 "고객이 LG 스마트 가전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앞선 성능 뿐만 아니라 보안 안전성도 최고 수준으로 갖추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