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오롱글로벌, 3분기 ‘건설부문’ 날았다…사상 최대 이익 달성

공유
0

코오롱글로벌, 3분기 ‘건설부문’ 날았다…사상 최대 이익 달성

3Q 매출 1조1714억원, 영업이익 690억원…전년비 19.6%‧36.5%↑
대형 프로젝트 준공정산이익‧원가율 개선 주효…‘수익성·성장성’ 모두 잡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오롱글로벌 송도 사옥 전경. 사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건설부문이 사상최대 이익을 달성한 가운데 전 사업부문이 동반성장하며 고른 실적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코오롱글로벌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1714억 원, 영업이익 690억 원, 순이익 467억 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각각 19.6%, 36.5%, 58.3% 증가한 수치다. 별도기준 실적은 매출액 1조477억 원, 영업이익 692억 원, 순이익 496억 원을 달성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건설부문은 3분기 5390억 원을 벌었다. 주택‧건축사업에서 전년동기(5143억 원)보다 4.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540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330억 원)보다 36.5% 늘었다. 이는 코오롱글로벌이 3분기에 거둬들인 실적 중 최대 규모로, 순조로운 주택 대형 프로젝트의 공정과 준공정산이익, 진행프로젝트 원가율 개선이 주효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신규 프로젝트 수주도 늘었다. 올해 3분기까지 코오롱글로벌의 누계 신규 수주는 2조5470억 원으로 연초 수립한 수주목표액(3조1100억 원)의 82%를 달성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3분기 영덕 해맞이 풍력발전사업(935억 원), 양평 덕평지구 지역조택조합 공동주택 신축공사(1019억 원) 등 굵직한 일감을 확보하며 수주 곳간을 채웠다.
수주잔고도 수익성 높은 사업 확대로 2015년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의 3분기 기준 수주잔고는 9조9000억 원으로 지난해 건설부문 매출액의 약 5배에 이르는 수준이다.

유통 부문은 고가 SUV 차량 판매가 증가하면서 3분기에만 390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오토케어서비스 인수 효과가 나타나면서 지난해 3분기(3759억원)보다 4% 매출성장을 이뤘다. 그러나 일부 판관비 증가로 영업이익은 138억 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8% 감소했다.

상사 부문은 전 사업부문 중 가장 큰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 3분기에만 1179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동기(780억 원)보다 51.2% 외형 성장을 꾀했으며, 영업이익도 소폭 상승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실적 성장으로 다진 투자체력으로 육상풍력부터 해상풍력, 그리고 그린수소까지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라면서 “올 한해 남은 기간에도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호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오롱글로벌 2021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실적. 자료=코오롱글로벌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