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 부사장, 11월 초 한국GM 방문해 국내 전기차 배정 논의

공유
0

GM 부사장, 11월 초 한국GM 방문해 국내 전기차 배정 논의

4박5일 일정으로 방문...국내 신차 물량 배정과 국내 사업 현황 점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스티븐 키퍼(Steve Kiefer) 제너럴 모터스(GM) 수석부사장. 사진=한국GM
스티븐 키퍼(Steve Kiefer) 제너럴 모터스(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 부문(GMIO) 대표가 11월 8일 한국GM을 4박5일 일정으로 방문해 국내 사업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키퍼 부사장은 방문 기간에 한국에 전기자동차 물량 배정 등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키퍼 부사장의 이번 방한은 한국GM 노조가 지난 6월 미국 GM 본사를 방문해 답방을 요청함에 따라 이뤄졌다. 그는 방한 기간에 한국GM 부평공장과 창원공장을 현장 점검하고 한국GM 경영진과 신차 한국 물량 배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키퍼 부사장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은행과 회동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키퍼 부사장이 방한 기간 동안 자동차 반도체 공급 문제와 한국GM에 전기차 등 신차 물량 배정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GM은 앞으로 상업용 대형 트럭을 제외하고 2035년 이후부터 전기자동차만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한국GM에는 미래 전기차 생산 물량을 배정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GM은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350억 달러(약 41조9000억 원)를 투자해 연 100만대 전기차를 팔고 2035년에는 모든 차종을 100% 전기차만 생산할 계획이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