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퓨얼셀, SK에너지와 수소 산업 활성화 위해 손잡아

공유
0

두산퓨얼셀, SK에너지와 수소 산업 활성화 위해 손잡아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기술 개발·사업화’ 추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기술교류회 가져
전기-열-수소를 동시 생산 가능한 트라이젠 연료전지 활용해 ‘분산발전과 온사이트 수소충전 거점’ 확대 협력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7일 전북 익산의 두산퓨얼셀 공장에서 개최된 제 1차 기술교류회에서 (왼쪽부터 순서대로) 문형원 두산퓨얼셀 오퍼레이션 본부장, 이승준 두산퓨얼셀 영업본부장,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장호준 SK에너지 에너지솔루션담당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두산그룹에서 수소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두산퓨얼셀과 SK이노베이션에서 에너지 사업을 맡고 있는 자회사 SK에너지가 수소산업 활성화와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두산퓨얼셀과 SK에너지는 각자 보유한 수소연료전지 사업역량, 수소 정제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을 위한 공동 기술 개발·사업화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기조 아래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친환경 분산 발전, 수소 충전 거점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두 회사는 수소충전형 연료전지(트라이젠)와 고순도 수소 제조 시스템 최적 연계 기술 개발, 분산 발전과 온사이트 수소충전(현장에서 생산된 수소를 충전하는 방식) 거점 확대 공동 사업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업무 협약의 후속으로 본격적인 공동 기술 개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 27일 전북 익산 두산퓨얼셀 공장에서 제 1차 기술교류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과 장호준 에너지솔루션담당, 이승준 두산퓨얼셀 영업본부장과 문형원 오퍼레이션 본부장 등 두 회사 사업개발·연구소·생산공장 담당 경영진과 실무진 등이 참석했다.

기술교류회에서는 공동 기술 개발을 위해 양사가 보유한 연료전지, 고순도 수소 정제 기술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공동 사업화 일정과 목표를 구체화했다. 또 두산퓨얼셀 생산공장에서 트라이젠 연료전지 성능을 시연하며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기술 개발·사업화’ 성공에 대한 의지와 역량을 재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듀산퓨얼셀이 최근 개발 중인 수소충전형 연료전지인 트라이젠 기술은 도심에서 전기,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도심형 친환경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을 통해 분산 발전과 전기충전, 수소충전이 동시에 가능해져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앞으로 두산퓨얼셀은 트라이젠 연료전지의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 개발과 제작·납품을 담당한다. SK에너지는 트라이젠 연료전지에서 발생한 수소를 수소차량에 주입이 가능하도록 고순도 수소(99.97%이상)로 정제하는 기술을 설계·개발할 계획이다.

또 SK에너지는 공동으로 기술 개발한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전체 패키지(트라이젠 연료전지와 고순도 수소 제조 시스템)’를 활용해 연료전지 분산발전과 수소·전기충전이 가능한 친환경 복합 에너지스테이션을 구축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이르면 2022년 제 1호 친환경 복합 에너지스테이션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오종훈 SK에너지 플랫폼&마케팅 CIC대표는 “수소충전용 연료전지(트라이젠) 활용 기술의 공동 개발·사업화를 통해 친환경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을 확대할 것”이라며 “2050년 이전에 탄소배출 넷 제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것” 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