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용, 가석방 직후'백신 생산 앞당겨라'...숨가빴던 두달

공유
1

이재용, 가석방 직후'백신 생산 앞당겨라'...숨가빴던 두달

모더나 경영진 수소문하고 TF 지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시스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생산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243만5000회분이 국내에 도입되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석방 직후 백신 확보를 위해 물밑에서 이를 직접 챙기는 데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인맥을 동원해 모더나 최고경영진과 접촉하는 한편, 계열사 역량을 집결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모더나 생산을 직접 진두지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직후 삼성전자·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의 최고위 경영진들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모더나 백신' 조기 생산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시켰다. 그 결과 백신 생산 협업 체제가 시작된지 두달만에 대량 생산에 성공하고 국내 공급 일정도 크게 앞당기는데 성공했다.

이 부회장이 출소한 8월 중순은 코로나 4차 유행이 본격화되면서 단기적으로 공급부족 사태가 빚어진 백신 확보가 관건이었다. 이 때문에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백신 확보에 역할을 당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부회장 가석방 당시 청와대는 “반도체와 백신에서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국내 백신 상황을 감안해 모더나 생산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삼성의 기술과 리소스를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즉시 개인적인 인맥을 동원해 모너나사의 최고경영진과 접촉하고 화상회의등을 통해 신뢰관계 구축에 나섰다. 백신 TF는 추석 연휴도 반납하고 각종 인허가와 생산을 앞당기는 절차에 착수했다.

이 부회장의 가석방 직후에 삼성은 삼성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등 계열사의 최고 경영진으로 구성된 TF를 만들었다. TF는 백신 생산을 앞당기기 위한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매일 회의를 여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삼성전자 스마트공장팀은 생산 초기에 낮았던 수율을 바이오 업계가 인정하는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이물질 검사 과정에서 관련 노하우를 가진 삼성전자 반도체 및 관계사 전문가들이 투입되기도 했다. 빨라진 생산 속도에 맞춰 삼성바이오로직스 경영진들은 정부와 긴밀하게 협업하며 유럽시험소 등 인허가와 관련된 절차를 앞당겼다.

이에 해당 TF는 생신 공급 일정을 앞당기기 위한 체크 리스트를 작성해 점검하고 매일 컨퍼런스콜을 실시하면서 각종 인허가 관련 문제 등에 대응했다. 회의는 주말은 물론 추석 연휴에도 계속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현장부터 최고위급까지 매달린 결과 백신 생산 일정 목표가 앞당겨졌다. 삼성전자 스마트공장팀은 생산 초기에 낮았던 수율을 단기간에 바이오업계에서 인정하는 수준의 높은 수율로 끌어올렸으며 까다로운 이물질 검사 과정에는 관련 노하우를 확보한 삼성전자 반도체 및 관계사 전문가들을 투입하기도 했다. 또 빨라진 생산 속도에 맞춰 경영진들은 정부와 협업해 유럽시험소 등 인허가와 관련된 절차를 대폭 앞당겼다.

이 부회장이 나서면서 ‘위탁자-생산자’ 수준에 그쳤던 두 회사의 관계는 백신 수급과 바이오산업 미래를 함께 논의하는 사업파트너 관계로 격상됐다. 바이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삼성의 기술력과 스피드 경영, 과감한 미래 투자, 정부와 삼성의 팀플레이 등이 백신 수급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한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